[청도여행] 유등지, 아름다운 연꽃이 가득한 연못

♬ 청도여행/유등지/연꽃 ♬


청도 유등지의 본래 이름은 유등연지로 연꽃이 가득한 연못입니다.

유호연지 또는 신라지라고도 불리우는데 청도팔경 중의 한 곳이죠.

연못을 가득 덮은 연잎이 푸른 바다를 이루고 여름이면 곱게 핀 연꽃이 장관을 이루는데요.

특히 연못 한편에 자리한 군자정이 연꽃과 정말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답니다.

그럼 청도 유등지를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20년 7월 21일 (화)




* 주소: 경북 청도군 화양읍 유등리

* 주차장: 주차장은 따로 없고 연못 주변 길가에 하시면 됩니다









청도 유등지의 중심에는 군자정이 있습니다.

저희도 먼저 군자정부터 둘러보기로 하는데요.

연꽃이 가득한 연못과 군자정의 조화가 깊은 고즈넉함과 운치를 안겨줍니다.











군자정에서 바라보는 유등지의 풍경입니다.

유등지는 기대 이상으로 큰 규모였는데 그렇게 넓은 연못위로 가득 자리잡은 연잎의 푸르름이 마치 바다물결을 연상케 합니다.

또한 속이 확 트이는 상쾌함마저 안겨주는데요.

다만, 고운 분홍빛의 연꽃이 많이 피지 않아 조금 아쉬웠지만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장관을 이루리라 기대해봅니다.













유등지를 따라 걸으며 그나마 고운 빛깔의 연꽃을 담아봅니다.

푸른 연잎위로 삐죽히 고개를 내민 분홍 연꽃의 자태가 너무나도 고운데요.

하지만 유등지 연꽃의 아름다움을 담아내는데는 약간의 한계가 있습니다.

연꽃밭 사이를 거닐거나 연꽃연못을 가로지르는 데크가 놓여 있는 다른 연꽃명소와는 달리 유등지의 연꽃은 연못 주변에서 바라볼 수 밖에 없기에 세세한 연꽃의 자태를 감상하기에는 무리가 따릅니다.

그래서 유등지 여행은 연꽃 하나하나의 아름다움보다는 드넓은 연꽃밭을 보며 상쾌함을 즐기는데 비중을 두어야 할 것 같습니다.









유등지와 군자정의 조화는 바라볼수록 아름다운 그림입니다.

오늘따라 유난히도 맑고 깨끗한 하늘이 이 멋진 그림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는데요.

여름의 무더위를 날려버릴만한 상쾌한 풍경입니다.















비록 연꽃이 적게 피어 아쉬웠지만 유등지 한편에 피어 있는 배롱나무꽃이 그 서운함을 달래줍니다.

길가에 늘어선 배롱나무에서 벌겋게 물 든 꽃이 화려한 색감을 자랑하는데요.

배롱나무꽃과 연꽃의 어울림이 또 하나의 아름다움으로 다가오죠.

또한 배롱나무꽃 너머로 바라보이는 군자정의 모습 또한 정말 아름답기 그지없습니다.









오늘 저희는 청도 유등지를 찾았는데요.

아름다운 연꽃이 가득한 연못에서의 상쾌했던 시간이었습니다.

청도 유등지에서 행복한 여행되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