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카페 북촌에가면, 커피 한 잔과 수국꽃의 아름다운 조합

♬ 제주여행/제주카페/북촌에가면 ♬


* 여행일자: 2020년 6월 10일 (수)









제주에는 수국명소가 즐비하지만 이들에 못지 않는 아름다운 수국꽃밭을 갖춘 카페도 여러 곳 있습니다.

그 중의 한 곳이 조천읍에 자리한 북촌에가면이라는 카페인데요.

이 곳은 다른 수국명소와는 달리 차 한 잔의 여유와 함께 수국꽃을 즐길 수 있다는 큰 장점을 지니고 있죠.

북촌에가면은 입구에서 음료를 주문하고 계산한 후 입장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일인당 음료 한 잔은 필수랍니다.













북촌에가면 카페는 입구부터 화사한 정원을 선보입니다.

장미와 수국를 필두로 다양한 꽃들이 자태를 뽐내죠.

아기자기한 정원이 안겨주는 설레임을 안고 카페 마당으로 향합니다.

















카페 마당으로 들어서면 절로 환호성이 터집니다.

마당 한가득 피어 난 수국의 물결 때문인데요.

마당의 규모는 크지 않습니다.

하지만 공간을 빼곡하게 메꾼 수국덕에 시각적인 효과가 정말 대단하죠.

형형색색의 빛깔이 곱게 물 든 수국의 향연장이랍니다.













정원 곳곳에 갖춰진 포토존은 단연 인기를 끕니다.

때로는 수국꽃으로 때로는 장미꽃을 배경삼아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하죠.

여기저기서 기분좋은 탄성소리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꽃의 정원은 황홀함의 절정을 이룹니다.













촘촘하게 군락을 이룬 수국꽃의 자태는 아름다움 그 자체입니다.

빨간 수국에서 파란 수국까지 다양한 빛깔로 방문객을 유혹하는데요.

제주의 많은 수국명소가 전혀 부럽지 않은 공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화려한 꽃띠를 이룬 수국꽃길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감탄사가 절로 터져 나옵니다.

그리 넓지 않은 공간이지만 많은 볼거리를 갖춘 카페인데요.

아름다운 꽃물결을 따라 수국의 향연속으로 빠져봅니다.













북촌에가면 카페는 5월이면 장미꽃이 담장을 이루면서 화려함을 안겨준다고 합니다.

계절이 조금 지나 그 절정의 자태는 아니지만 아직까지 남아 있는 장미꽃의 여운이 너무나도 진한데요.

오히려 수국꽃과 어우러져 더욱 고운 자태를 발하지 않나 싶습니다.









오늘 저희는 카페 북촌에가면을 찾았는데요.

화려하고 다양한 빛깔로 여행객을 유혹하는 수국꽃의 고운 자태에 한껏 취한 시간이었습니다.

카페 북촌에가면에서 차 한 잔과 수국꽃의 아름다운 조합은 어떠신가요?


이 포스팅은 제 개인적인 주관에 의하여 적은 글이므로 해당 카페의 일반적인 평가가 아님을 밝혀 두는 바입니다.

또한 그 어떤 곳에서도 협찬을 받지 않았으며 저희의 자비로 이루어졌음을 알려드립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