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여행] 두물머리, 두 강이 모여 한 폭의 그림을 만드는 곳

♬ 양평여행/두물머리 ♬


양평의 두물머리는 경기도 여주 양평군을 거쳐 내려오는 남한강과 가평 남양주를 거쳐 내려오는 북한강이 만나는 곳입니다. 

두 물이 만난다 해서 두물머리라는 지명이 붙었죠. 

두물머리는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사랑받는 곳일 뿐 아니라 드라마나 영화 촬영지로도 널리 알려진 곳이랍니다.

개인적으로 저희가 사는 곳과는 너무 먼 거리라 자주 찾을 수 없는 곳이지만 어느 덧 세 번째로 두물머리를 방문하게 되는데요.

계절적으로 두물머리의 봄 풍경과는 첫 만남이기에 많이 기대가 되는군요.

그럼 두물머리를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15년 5월 21일 (목)









두물머리의 주차장에 차를 주차한 후 입구로 들어섭니다.

주차요금으로 2000원을 받고 있는데 비만 오면 질퍽거렸던 주차장의 바닥이 깔끔히 정리가 되었군요.

부푼 가슴을 안고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멀리서부터 눈에 들어오는 큰 느티나무가 시선을 끕니다.

이 느티나무는 한강본류 남한강 쪽의 생태공원인 세미원의 연꽃단지와 함께 두물머리에서도 랜드마크로 꼽히는데요.

그 웅장함이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대단합니다.

오늘 이 곳에는 평일임에도 제법 많은 분들이 오셨는데 그 광경에 보답이라도 하듯 두물머리는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합니다. 











두물머리에서 보는 풍경은 참으로 시원스럽습니다.

드넓게 펼쳐진 강물을 바라보노라면 한없이 맑고 푸른 낭만적인 정취가 가슴속을 파고 드는데요.

두물머리는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 만들어 내는 풍경이 워낙 아름다워 누구나 이 곳에 푹 빠져들 것이라 생각되는군요.









여름이면 연꽃이 장관을 이루는 세미원의 모습도 아스라히 보입니다.

저 멀리 세미원으로 향하는 부표다리도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낯익은 반가운 풍경들이 계속 눈에 들어오는군요.













고즈넉하고 어딘가 애잔한 아름다움이 깃든 두물머리는 사십 년 전만 해도 꽤나 큰 나루터였다고 합니다. 

두물머리 나루터는 강원도 정선과 충북 단양 등의 상류지역과 서울 마포나루를 잇는 물길의 중간 지점이라 번창한 곳이었고 조선시대에는 한강 4대 나루터 중 하나였죠. 

그러나 1973년 팔당댐 완공으로 나루터의 기능을 완전히 잃어버리게 됩니다.

그리고 지금은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아름다운 명소로 꼽히게 되었는데요.

특히 두물머리의 새벽녘 물안개가 그려내는 풍경은 정말 장관이랍니다.









두물머리의 특징은 세 군데의 곶 형태가 이루어지면서 각기 느티나무가 그 중심에 서 있는데요.

지금 보시는 곳이 물안개 쉼터라 불리는 두번째의 느티나무가 있는 곳입니다.

그리고 여기서 첫번째의 느티나무 방향을 바라보면 마치 한 폭의 그림을 보듯 환상적인 풍경이 펼쳐지게 되죠.

그 아름다움에 입을 다물수가 없습니다.













이제 세번째 느티나무가 있는 곳인데요.

지금 보이는 느티나무가 바로 소원을 들어준다는 세번째 느티나무입니다. 

웅장한 느티나무와 한적한 강물의 조화가 어우러져서 한폭의 수채화를 그려내게 되죠.

저희도 느티나무 아래서 잠시 소원을 빌어봅니다.









이 곳에서 시선을 끄는 것은 포토존을 알려주는 액자 조형물입니다.

액자안에 담긴 풍경이 두물머리의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준다는 것을 의미하겠지요.

그래서 이 액자 조형물은 가장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기도 하죠.

사람이 많을 때는 줄을 서야만 허락이 되는 사진의 명당이랍니다.











그림같은 풍경이 펼쳐지는 두물머리입니다.

시원하게 불어오는 강바람에 몸을 의지한 채 두물머리가 보여주는 절경을 바라보는데요.

일순간 여유로움과 넉넉함이 마음을 가득 채우게 됩니다.

몇 번을 다시 봐도 잊지 못할 명장면이 이어지게 되죠.













예전에 왔을 때는 세번째 느티나무에서 발길을 돌려야 했는데 이제는 그 너머서도 정돈이 잘 되어 있더군요.

전에 보지 못한 새로운 것들도 많이 보입니다.

두물머리도 계속해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다음에 오면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두물머리는 도시의 복잡함과 소음이 완전히 씻겨 내려간 공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모든 사람들이 그 깊고 깊은 고요 속에서 잔잔히 흐르는 깊은 물을 바라보며 가끔은 이런 여유를 맛보길 꿈꾸게 되죠

가벼운 마음으로 두물머리에서 많은 사색과 풍부한 감성을 얻고 돌아간다면 좋겠군요.

다시 찾은 두물머리에서 또 다시 많은 것을 보고 느끼면서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0)

  • 2015.06.09 09:20

    겨울이라 그땐 이렇게 아름다운곳이지 ? 지금 넘 이름답네요.

    • 2015.06.09 20:32 신고

      겨울의 두물머리도 매우 운치가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편안한 시간 되십시요^^

  • 2015.06.09 09:47

    모르겠네요 ...
    수많은 블로그 분들의 포스팅을 봐왔지만 ...
    두물머리는 처음 보는듯 합니다 ...
    그리고 강이라고 하시는데 .. 바다라고 말씀하셔도 믿을듯 ?? 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
    건강하세요 ^^

    • 2015.06.09 20:33 신고

      꼭 한번 가보시길 권합니다.
      속이 후련할 정도로 아름답고 시원한 곳이죠. ㅎㅎ
      감사합니다.
      편안한 시간 되십시요^^

  • 2015.06.09 10:15 신고

    그림같은 풍경이 펼쳐지는 두물머리의
    풍경이 정말 아름답고,
    액자 조형물이 있는 곳은
    한폭의 수채화를 보는 느낌이 듭니다.
    행복한 화요일 보내세요^^

    • 2015.06.09 20:34 신고

      너무 아름다운 곳이라 몇번을 가도 또 가고 싶어지는 곳이더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편안한 시간 되십시요^^

  • 2015.06.09 10:34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5.06.09 11:26

    두물머리...어디서 들어 본 지명이라 생각했었는데, 정약용 선생의 고향이로군요. 고향마재에서 바라보는 한강을 평생 그리워했다고 하던데...
    부근에 정약용 생가가 있지요...

    • 2015.06.09 23:24 신고

      네.. 맞습니다.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다산선생의 생가가 있죠.
      가을이면 입구의 은행나무가 너무나도 멋진... ㅎㅎ
      감사합니다.
      편안한 시간 되십시요^^

  • 2015.06.09 11:49 신고

    이뽀용 :)

  • 2015.06.09 14:34 신고

    와 멋지게 찍으셨습니다^^

  • 2015.06.09 15:13 신고

    시간나면 꼭 한번 가봐야겠네용..

    • 2015.06.09 20:38 신고

      사색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라 생각되는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편안한 시간 되십시요^^

  • 2015.06.09 23:39 신고

    두물머리, 너무 근사해요~
    두물머리 너머로 보이는 산중 어데 하나가 예봉산일낀데..ㅎ
    요즘 예봉산을 안가서리..갑자기 엄청 가보고싶네요.

    두물머리의 맑고 푸른 물이 참 너무 좋네요
    잘구경하고 가요~~

    • 2015.06.10 20:40 신고

      아~~ 그렇군요.
      예봉산에서 내려다 보면 정말 장관일 것 같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날 되십시요^^

  • 2015.06.10 00:33 신고

    두물머리 언제 가도 좋은 곳이죠 ^^
    아침 일찍 물안개 필때도 좋구요

    • 2015.06.10 20:41 신고

      저도 물안개 필때의 모습을 한번 보고 싶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날 되십시요^^

  • 2015.06.10 07:27 신고

    서울 수도권 여행 제대로 하시는군요
    두물머리는 자동차를 타고 다니며 자주 보았지만
    아직 한번도 방문하지 못했거든요.

    수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 2015.06.10 20:43 신고

      먼길을 온 만큼 알뜰하게 시간을 보낼려고 합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날 되십시요^^

  • 2015.06.10 09:35 신고

    한적하고 깨끗해보여서 더 좋네요.
    저도 가서 복잡한 머릿 속 다 비우고
    여유롭게 걷고싶어져요.

  • 2015.06.11 17:57 신고

    두물머리는 언제봐도 아름답습니다^^

  • 마당쇠
    2016.04.05 12:46

    두물머리 끝쪽으로 나있던 작은길..그끝에 작은나무... 처음으로 여자?한테 프로포즈 했던곳...
    프로포즈라기보다는 윽박지른... 나하고 사귄다고하지않으면 오늘 집에 못갈줄알어...?? 버스밖에 없던시절이라 가능했던 프로포즈...
    호리호리 작은 나무였는데 어느새저렇게 자랐네요...
    30년도지난 시간이니...
    문득 그친구가 생각납니다.

  • 황소걸음
    2016.06.14 08:20

    고향이 양평인 저도 미처 발견하지 못한 아름다움 그 자체네요. 탁월한 사진촬영과 맛깔나는 설명덕분에 더욱 그 장소가 돋보이네요.

    한달에 한번정도는 그곳을 지나가는데 오늘에서야 그곳에 정말 가보고 싶게 되었네요.

    • 2016.06.15 20:57 신고

      두물머리는 항상 기억나게 할 만큼 아름다운 곳이죠.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