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여행] 사라실 라벤더 치유정원, 고운 빛깔과 달콤한 향기의 라벤더 물결

♬ 광양여행/사라실라벤더치유정원 ♬


광양읍 본정마을은 매년 6월만 되면 이국적인 풍경을 선보입니다.

보랏빛 물결을 이루는 라벤더 때문입니다.

광양 사라실 라벤더 재배단지에서는 몇년간에 걸쳐 까다로운 라벤더를 가꾸어 왔죠.

그리고 2년전부터 사라실 라벤더 치유정원 축제를 개최하면서 라벤더 명소로 떠올랐는데요.

향긋한 꽃향기가 상쾌함을 안겨주는 라벤더의 향연을 맘껏 즐길 수 있는 공간이랍니다.

그럼 광양 사라실 라벤더 치유정원을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20년 6월 19일 (금)









라벤더는 보랏빛의 고운 색감과 달콤한 향기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꽃입니다.

하지만 재배가 너무 까다롭고 힘들어 군락지를 형성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았죠.

그러나 광양 사라실 라벤더 재배단지에서 몇년간에 걸쳐 라벤더를 가꾸기 시작했는데요.

드디어 오랜 고생끝에 화사환 라벤더 꽃밭을 완성시켰습니다.

라벤더로 유명한 강원도 고성 하늬 라벤더팜이나 연천 허브빌리지는 남부지방에 사는 이들에게는 너무나도 먼 거리에 있기에 광양의 사라실 라벤더 정원은 정말 소중한 공간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고로 사라실 라벤더 치유정원은 성인 일인당 2000원의 입장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라실 라벤더 치유정원으로 들어서자 아름다운 꽃물결이 저희를 반깁니다.

라벤더 이외에도 다양한 꽃들이 화사하게 어우러져 있는데요.

곱고 예쁜 꽃의 천국입니다.















드디어 보랏빛으로 물결치는 사라실의 라벤더 꽃밭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금 보시는 곳이 사라실 라벤더 정원의 메인 꽃밭이죠.

현재 사라실의 라벤더는 끝물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라벤더를 즐기기에는 전혀 무리가 없는데요.

꽃밭을 가득 메운 라벤더의 물결이 너무나 곱고 아름답습니다.











라벤더의 보랏빛 색감이 다른 꽃들의 색감과 어우러지면 그야말로 장관입니다.

각양각색의 물감을 뿌려놓은 듯 색의 향연을 펼치는데요.

치유정원이라는 이름답게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느껴지는 순간입니다.











라벤더의 화려한 꽃물결속에서 설레임은 절정에 달합니다.

곱디 고운 빛깔과 향긋한 꽃내음은 주변을 은은하게 감싸죠.

마치 동화속의 그림처럼 펼쳐지는 라벤더 물결은 황홀감마저 안겨줍니다.











라벤더의 향기는 진하게 코를 자극합니다.

허브 중에서도 향기의 여왕이라 불릴만큼 최고의 향을 지닌 라벤더인데요.

라벤더의 향이 진하게 풍길수록 마음은 점점 평온해짐을 느낍니다. 

그리고 그림에서나 볼 수 있는 매혹적인 라벤더의 물결은 아름다운 풍경으로 그려집니다.

또한 해가 점점 거듭될수록 더욱 풍성한 라벤더 꽃밭이 되리라는 기대감에 벌써부터 내년이 그리워집니다.











푸른 숲과 보랏빛의 라벤더가 펼치는 풍경은 황홀 그 자체입니다.

라벤더의 아름다운 자태와 그윽한 향기가 보는 이를 유혹하는데요.

꿈을 꾸듯 몽롱해짐을 느끼는 것은 라벤더만의 매력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라벤더가 다른 꽃과 어우러지면 더욱 황홀한 자태를 선보입니다.

알록달록 뒤섞여 화려한 색감의 잔치를 펼치는데요.

바라보는 곳마다 그림을 연상케 하는 아름다운 장면들이 속출하는 사라실의 라벤더 정원입니다.

사라실 라벤더 정원에는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들이 많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행사와 체험 그리고 허브용품 판매도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도 참고바랍니다.







오늘 저희는 광양 사라실 라벤더 치유정원을 찾았는데요.

고운 빛깔과 달콤한 향기가 매력적인 라벤더의 천국이었습니다.

아쉽지만 내년을 다시 기약하며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