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여행] 부다페스트 부다성, 아름다운 풍경이 가득한 곳

♬ 헝가리여행/부다페스트/부다성 ♬


* 여행일자: 2018년 11월 9일 (금)









오늘부터 저희의 마지막 여행 장소인 헝가리 부다페스트 여행이 시작됩니다.

그리고 그 첫번째 여행지는 부다성인데요.

저희가 묵었던 호텔이 바로 세체니 다리 옆이고 충분히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라 상쾌한 아침공기와 함께 부다성으로의 가벼운 발걸음이 시작됩니다.













체코에 카를교가 있다면 부다페스트에는 세체니 다리가 있습니다.

부다페스트 역시 세계 3대야경으로 꼽히는 야경의 도시인데 그 중심에 세체니 다리가 있죠.

평온한 다뉴브 강을 가로지르며 부다페스트 여행의 한 축을 담당하는데요.

세체니 다리에서 바라보이는 부다성과 어부의 요새 그리고 마차시 성당의 모습도 빼 놓을 수 없는 풍경이랍니다.









부다성은 언덕위에 자리잡고 있는데 저희는 푸니쿨라를 타고 오르기로 합니다.

푸니쿨라는 요금을 받고 있는데 편도로 일인당 1200포린트(약 4800원)를 내야 하죠.

물론 푸니쿨라를 타지 않고 계단을 따라 오르셔도 됩니다.











푸니쿨라가 도착하면 바로 조망이 멋진 전망대를 만나게 됩니다.

오늘 부다페스트의 날씨는 대체로 맑은 편이지만 먼 곳을 중심으로 운무가 드리워져 마치 미세먼지가 낀 듯한 느낌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다뉴브 강과 부다페스트 시가지의 풍경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저 멀리 부다페스트 야경의 랜드마크인 국회의사당 건물도 또렷히 보입니다.















이제 부다성으로 들어섭니다.

부다성은 13세기 후반 벨러 4세에 의해 처음 건축된 이후 파괴와 재건의 반복된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많은 침략과 전쟁으로 무너지고 새로 짓기를 반복하는 수난의 역사를 지녔는데요.

지금 현재는 국립 현대 미술관, 루드비크 박물관, 부다페스트 역사 박물관, 국립 세체니 도서관 등으로 사용되고 있죠.







부다성은 언덕위에 자리잡고 있어 부다페스트의 전경을 조망하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입니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내부구경보다는 전망대의 역활로 더 많이 이용되죠.

또한 세계 최고라는 부다페스트의 야경스팟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부다성은 길게 이어져 있는데 모든 곳에서 뛰어난 조망을 보여준답니다.















부다성에서 내려다 본 부다페스트의 전경은 황홀함 그 자체입니다.

먼저 다뉴브 강과 세체니 다리의 조화가 너무나 환상적이죠.

그리고 부다페스트의 시가지가 더해지면서 엽서속의 풍경을 그려내는데요.

좀처럼 쉽게 눈을 뗄 수 없는 아름다운 풍경이 한 눈에 펼쳐집니다.









제일 끝편의 전망대로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푸니쿨라를 타고 오르면 여기가 끝이지만 계단을 타고 오르면 여기가 시작이 되죠.

강을 향해 쭉 뻗어나가 최상의 조망을 제공할 것 같은 기대감을 들게 만듭니다.









저희가 지나왔던 부다성의 모습과 반대편의 풍경을 번갈아 바라봅니다.

저 멀리 겔레르트 언덕이 바라보이지만 강한 역광이 아쉬움으로 다가옵니다.









자연히 시선은 다시 세체니 다리로 향합니다.

조금 전 보았었던 풍경과 별 반 다르지 않지만 워낙 아름다운 풍경이라 또 다시 탄성이 터져 나오는데요.

정말 잊지못할 풍경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녁에 보여줄 야경에 대한 기대로 가슴은 절로 부풀어 오릅니다.







오늘 저희는 부다페스트 부다성을 찾았는데요.

다뉴브 강과 세체니 다리 그리고 부다페스트의 시가지가 그려내는 멋진 그림을 감상했습니다.

이곳에서 보여 줄 야경에 대한 설레임을 안고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