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여행] 부다페스트 겔레르트 언덕, 부다페스트의 최고 조망터

♬ 헝가리여행/부다페스트/겔레르트언덕 ♬


* 여행일자: 2018년 11월 9일 (금)









부다성이나 어부의 요새에서 보여 준 환상적인 전망은 잊지 못할 풍경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두 곳 외에도 부다페스트에서 또 한 곳의 멋진 조망터가 있죠.

바로 겔레르트 언덕인데요.

겔레르트 언덕에 도착하자 입구에 작은 조망터가 바라보입니다.









이곳에서 먼저 맛보기 전경을 즐겨보는데요.

앞의 나무들이 시야를 조금 방해하지만 시원하게 펼쳐진 부다페스트의 전경이 가슴까지 후련하게 만들어줍니다.

다뉴브 강과 다리들, 그리고 부다성과 마차시 성당의 첨탑도 바라보입니다.











겔레르트 언덕은 성 겔레르트가 헝가리에 기독교를 전파하려다 순교한 장소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의 이름을 따서 겔레르트 언덕이라 부릅니다.

길 가의 작은 가게들이 소소한 볼거리를 안겨주는 가운데 어느 한 장소에서 많은 여행객들이 몰려 있는데요.

아마도 조망이 뛰어난 곳이겠죠.

저희도 그 틈에 끼여 조망을 즐겨봅니다.













역시 이곳에서의 조망은 정말 황홀합니다.

정면으로 보이는 다뉴브 강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풍경이 너무나 아름다운데요.

부다성이나 어부의 요새에서는 페스트지역만 조망이 가능하지만 겔레르트 언덕에서는 부다지역과 페스트지역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어 더욱 장대한 조망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겔레르트 언덕은 부다페스트 야경의 명소로도 잘 알려져 있죠.

부다성, 마차시 성당, 국회의사당, 이슈트반 대성당 등 부다페스트의 여행명소들이 한 눈에 바라보이는 곳입니다.















해발 235m의 겔레르트 언덕 정상부에는 시타델라 요새가 자리하고 있고 자유의 여신상이 하늘을 향해 솟구쳐 있습니다.

사실 시타델라 요새는 헝가리 국민들에게는 뼈아픈 장소입니다.

헝가리를 침략한 오스트리아 제국에 의해 헝가리인의 강제노동으로 시타델라 요새가 세워지고 오스트리아군이 주둔하게 되죠.

이후에도 2차 세계대전때 독일군이 주둔했고 소련군이 독일군을 몰아내면서 그 기념으로 자유의 여신상을 세우게 됩니다.

이렇게 헝가리의 아픈 역사를 담은 곳이 이제는 헝가리의 대표 여행지가 되어 버렸습니다.













이곳에서도 뛰어난 조망이 펼쳐집니다.

조금 전 보았었던 조망의 반대편까지 바라볼 수 있는데요.

아무리 바라봐도 감탄을 금할 수 없는 아름다운 풍경들입니다.







오늘 저희는 부다페스트 겔레르트 언덕을 찾았는데요.

다뉴브 강과 부다페스트의 전경이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조망이 기다리는 곳이었습니다.

곱게 물 든 숲의 가을정취는 언제나 마음을 설레이게 만듭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