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여행] 대관령삼양목장, 장대한 초지와 웅장한 풍광

♬ 평창여행/대관령삼양목장 ♬


평창 대관령삼양목장은 동양 최대의 목장으로 그 규모가 자그마치 여의도 면적의 7.5배에 달합니다.

끝도 없이 펼쳐진 초지와 거대한 풍차의 조화가 너무나도 멋진 아름다운 목장이죠.

특히 해발 1140m의 동해전망대에 서면 강릉 경포대를 비롯한 동해의 절경이 한 눈에 어우러집니다.

또한 사방으로 펼쳐진 목장의 푸른 벌판은 가슴이 확 트일만큼 시원한 풍경을 선사하는데요.

봄이면 아리따운 들꽃이 여름이면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주는 풍광이 가을이면 화려한 단풍이 그리고 겨울이면 눈꽃의 축제가 벌어지는 사시사철 여행객들을 유혹하는 곳이랍니다.

그럼 평창 대관령삼양목장을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18년 9월 5일 (수)











대관령삼양목장의 주차장에 도착하면 바로 매표소가 나타납니다.

이곳에서 입장료를 지불한 후 동해전망대로 오르는 셔틀버스를 타야 하죠.

매표소에서 셔틀버스 승강장까지는 약 200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이곳이 셔틀버스를 타는 곳인데요.

예전과 달리 셔틀버스는 유동적으로 움직이는 것 같습니다.

셔틀버스는 오를때는 동해전망대까지 쉼없이 오르고 내려올때는 4곳의 승강장에 서게 되죠.

그리고 각 승강장에서 자유로이 내려서 걸어오셔도 되고 다음 셔틀버스를 이용하셔도 됩니다.















셔틀버스를 타고 도착한 곳이 해발 1140m의 동해전망대입니다.

셔틀버스에서 내리자마자 드넓은 초원과 낮은 구릉이 쉼없이 이어져 시원한 풍경을 만들어 내죠.

초록의 들판이 주는 청량감과 시원함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상쾌합니다.

초지위로 줄지어 늘어 선 거대한 풍차의 위용은 그 상쾌함을 더욱 배가시키는데요.

대관령삼양목장은 동양최대인 600여만 평의 초지목장입니다.

구체적으로 비교하자면 우리나라 면적의 1/5000이고 여의도 면적의 7.5배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규모랍니다.













동해전망대에서의 황홀하고 아름다운 풍경은 보는 이의 넋을 빼앗기 쉽상입니다.

맑고 파란 하늘 아래로 동해바다와 함께 동해안의 절경이 펼쳐지는데요.

또한 저 멀리 경포대와 함께 강릉시내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뿐만 아니라 이곳은 맑은 날이면 동해안의 풍광이 고스란히 드러나기에 일출장소로도 유명하다고 하는군요.











원래는 동해전망대에서 풍경을 감상한 후 다시 셔틀버스를 타고 내려갈 예정이었지만 하늘도 너무 맑고 풍경도 너무 아름다워서 그냥 내려갈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무작정 걸어서 내려가 보기로 하는데요.

대관령삼양목장의 산책로는 총 5구간에 걸쳐 이어집니다.

총 거리는 4.5Km이고 걸어서 내려가면 대략 1시간 20 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먼저 첫번째 구간인 바람의 언덕 구간을 통과합니다.













바람의 언덕 구간에서 보여지는 풍광은 그림 그 자체입니다.

워낙 시원스런 풍경을 보여주기에 걷는 내내 상쾌함이 물밀 듯 밀려오죠.

파란하늘과 초록벌판 그리고 하얀 풍차의 어우러짐이 너무나 멋진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두번째 구간인 숲속의 여유 구간은 시원한 풍광과 함께 호젓한 숲길을 같이 누릴 수 있습니다.

다만 내리막 계단이 좀 많다는게 단점인데요.

아직 다리가 완전하지 못한 저에게는 난이도가 꽤 있는 길이었죠.

하지만 사색을 즐기기에 그만인 구간입니다.











세번째 구간인 사랑의 기억 구간은 너무나도 유명한 연애소설 나무가 자리하는 구간입니다.

영화 <연애소설>의 배경지로 잘 알려진 곳인데 사방으로 확 트인 공간에 자리한 한 그루의 나무가 정말 인상적인 곳이죠.

또한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에서도 이 나무가 배경이 되었습니다.











이곳에서는 사방으로 확 트인 조망을 누릴 수 있습니다.

푸른 초지위로 한가롭게 양이 풀을 뜯고 있고 그 너머로 이어지는 파노라마 능선과 풍차의 행렬이 정말 아름다운데요.

동화속의 그림처럼 서정적인 느낌이 물씬 풍겨나는 곳이죠.

그리고 마음속의 여유로움이 한껏 베어나는 곳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연애소설 나무에서 조금 더 아래로 내려가니 오색빛깔의 꽃들이 향연을 펼칩니다.

다양하고 화려한 빛깔로 곱게 수를 놓고 있는데요.

아름다운 가을꽃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가져봅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내려가는 버스를 타면서 여행의 종지부를 찍습니다.







오늘 저희는 평창 대관령삼양목장을 찾았는데요.

장대한 초지와 웅장한 풍광이 가슴속을 후련하게 만드는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평창 대관령삼양목장에서 속시원한 여행되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18.10.08 12:01 신고

    정상에서 보는 풍차는언제봐도 가슴이 탁 트이는것 같습니다

  • 2018.10.08 16:29 신고

    강원도 너무 좋아요. 저도 얼마전에 강릉, 평창 다녀왔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비가 많이 와서 양떼목장은 못갔는데, 올려주신 사진으로 좋은 구경 하고 갑니다. ^^

  • 2018.10.08 17:37 신고

    맑은 하늘과 너무 잘 어울립니다.^^

  • 2018.10.09 14:48 신고

    겨울에 방문했었는데 계절마다 자기만의 매력을 가지고 있는것 같아요. 겨울에는 하얀 눈들이 뒤덮여 이쁘지만 초록초록한 풀들이 뒤덮여 더 이쁜것같습니다.

  • 2020.09.13 22:55 신고

    사진 정말 너무 예쁘네요. 정말 잘봤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