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여행]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 눈이 시릴만큼 아름다운 겨울바다의 매력

♬ 울진여행/폭풍속으로드라마세트장♬


울진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은 말 그대로 드라마 촬영지로 사용된 곳입니다.

동해바다를 바라보며 자리잡은 세트장의 풍경이 너무나도 아름다운 곳이죠.

이곳에서 바라보는 울진의 앞바다는 그야말로 한폭의 그림입니다.

눈이 시리도록 푸른 바다와 거센 파도가 만들어내는 하얀 포말은 보는 이를 감탄케 하는데요.

겨울바다의 매력과 함께 서정적인 풍경이 가득한 곳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럼 울진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을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20년 2월 19일 (수)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 바로 앞으로 자그마한 주차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한쪽 벽면에는 이곳에서 촬영되었던 프로그램들을 만날 수 있는데요.

무엇보다도 드라마세트장과 동해바다의 절경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이 인상적입니다.











바다 위 작은 언덕위에 자리잡은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도로변 옆 언덕위에 지어진 아담한 집이 세트장의 전부이지만 푸른바다와 어우러진 풍경에 감탄사가 절로 터져나오죠.

세트장 아래로 펼쳐지는 쪽빛의 동해바다와 거친 파도가 만들어내는 하얀 포말이 벌써부터 보는 이를 압도하는데요.

설레이는 마음으로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해안 언덕에 멋지게 자리잡은 아담한 집은 어부의 집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그 위치가 너무나도 절묘해서 절로 시선을 끌죠.

카페를 연상시키지만 내부는 자그마한 공간으로 음료가 필요하신 분을 위해 자판기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어부의 집 정원에서 바라보는 동해안의 풍경은 정말 장관입니다.

끝없이 펼쳐진 망망대해와 촘촘히 박힌 수많은 바위들이 조화가 너무나 멋스러운데요.

거센 파도가 바위를 때리면서 만들어 내는 하얀 포말은 웅장함과 함께 상쾌함의 극치를 안겨줍니다.

광활하게 펼쳐진 푸른바다와 하얀파도의 대비가 한 폭의 그림처럼 다가오는 곳이랍니다.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크장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곳이 바로 좌측 해변입니다.

좌측 해변은 하트해변으로 잘 알려져 있죠.

사진에 보다시피 푸른 파도가 바위에 부딪혀 하얀 포말을 뿜으며 하트모양을 연출하고 있는데요.

파도가 밀려올때마다 보는 재미가 쏠쏠한 곳입니다.







시선을 오른쪽으로 돌리면 더 높은 언덕위의 하얀 등대가 눈길을 끕니다.

100년의 연륜을 자랑하는 죽변등대입니다.











드라마세트장에서 죽변등대로 향하는 길은 대나무가 울창하게 숲을 이룬 길입니다.

호젓함과 넉넉함이 넘쳐나는 길이죠.

초록빛 대나무 숲 사이로 펼쳐지는 푸른 하늘을 보고 있노라면 절로 눈이 시원해집니다.















대나무 숲길 곳곳에 마련된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 또한 놓칠 수 없는 볼거리입니다.

거친 바다와 언덕위에 세워진 드라마세트장의 조화가 너무나도 절묘함에 다시 한 번 감탄에 빠지죠.

끝이 어딘지 모를 광활한 바다는 가슴속까지 깊게 파고들며 청량감을 전해줍니다.









죽변등대로 올라서니 눈이 부실만큼 하얗게 반짝이는 등대의 웅장한 자태가 저희를 기다립니다.

100년이 넘은 죽변등대는 동해 항로의 중간 지점이자 울릉도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 위치했다고 하는데요.

등대 앞의 멋진 조형물과 함께 아름다움을 자랑합니다.







오늘 저희는 울진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을 찾았는데요.

눈이 시릴만큼 아름다운 겨울바다의 매력에 흠뻑 빠졌던 시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울진 폭풍속으로 드라마세트장에서 행복한 여행되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20.03.18 17:43 신고

    여행하시는모습보기좋습니다!

  • 2020.03.18 18:10

    저런 곳에서 사는 사람들 진심 부럽다 팔자 편해보인다

  • 울진
    2020.03.19 08:43

    세트장 왼쪽 오르막에 당초 교회세트장이 있었는데 철거를 했고 하트해변이 저렇게 안되어있었는데 장비로 공사를 했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