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여행] 진남교반, 자연과 인공이 조화롭게 어울린 곳

♬ 문경여행/진남교반 ♬


* 여행일자: 2017년 10월 24일 (화)









문경 진남교반은 자연과 인공의 조화로운 풍경이 잘 그려진 곳으로 경북8경 중 제1경에 꼽히고 있습니다.

과연 어떤 풍경을 지녔길래 경북의 수많은 명소 중 당당히 제일경으로 손꼽히는지 저희는 예전부터 이곳에 대한 궁금증으로 가득했는데요.

절정으로 치닫는 가을날에 저희는 드디어 진남교반을 찾게 됩니다.

지금 보시는 곳은 진남휴게소로 진남교반을 둘러보기 위해서는 이곳에 주차를 하셔야 합니다.







주차장에서 진남교반으로 향하는 입구에 세워진 안내판입니다.

이곳에서는 진남교반 뿐만 아니라 고모산성, 문경토끼비리와 오미자테마터널까지 둘러볼 수 있는데요.

진남교반은 고모산성에서 내려다 보는 것이 가장 아름다운데 고모산성까지 150m로 안내를 하고 있죠.

그러나 이 거리는 고모산성의 진남문까지의 거리이고 실제로 진남교반을 감상할 수 있는 성벽까지는 약 300m의 거리랍니다.










주차장에서 고모산성으로 향하는 입구에 올라서자마자 오미자테마터널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문경의 특산물인 오미자를 테마로 한 터널인데 진남교반과 연계해서 둘러보신다면 더욱 즐거운 여행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반대 방향으로는 철길이 가지런히 놓여 있습니다.

이 철길은 문경선이 다니던 옛 철길로 지금은 폐선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미자테마터널과 함께 관광적 요소를 첨가하여 방문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죠.











철길을 따라 철교에 서면 진남교반의 풍경이 적나라하게 펼쳐집니다.

지금 바로 앞에 흐르는 강이 영강이라고 하는데요.

깍아지른 절벽바위와 회돌이 치는 영강 그리고 그 위를 가로지르는 세 개의 다리가 만나 진남교반을 만들어 내죠.

자연과 인공의 작품이 서로 어울려 멋진 풍경이 되는 곳이 진남교반입니다.

그러나 진남교반의 풍경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고모산성에서 내려다 봐야 제맛이기에 저희는 고모산성으로 향합니다.













오미자테마터널 한쪽 옆으로 고모산성으로 오르는 길이 나 있습니다.

숲이 울창하게 우거진 산길을 따라 조금만 오르면 거대하게 좌우로 날개를 펼친 고모산성을 만날 수 있죠.

그리고 고모산성의 출입문인 진남문을 통과하게 됩니다.















고모산성은 삼국시대부터 내려온 천연의 요새로 소백산맥 이남의 거점성으로서 역사적 의미가 큰 곳입니다.

둘레는 1,270m 규모로 사방에서 침입하는 적을 모두 방어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삼국시대 병사들의 자취가 묻어 있는 군사적 요충지이기도 했지만 과거길에 오른 선비들의 소망이 담긴 영남대로 옛길의 추억을 담고 있기도 합니다.

성벽에 올라 좌우로 끝없이 펼쳐진 산성의 웅장함을 느껴봅니다.











이제 진남교반의 풍경을 감상하기 위해 가장 높은 곳의 성벽으로 오릅니다.

계단으로 축조된 성벽길을 따라 올라도 되지만 성벽 옆으로 난 흙길로 오르시면 훨씬 더 편안하죠.

확 트인 공간의 성벽에 서는 순간 가슴이 정말 상쾌해집니다.











아래를 내려다 보면 진남교반의 진풍경이 펼쳐지죠.

회돌아 치듯 휘어지는 영강, 영강을 따라 직벽으로 깍인 층암절벽 그리고 영강을 가로지르는 세 개의 다리가 너무나도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습니다.

이 모든 것들이 진남교반이라는 특이한 풍경으로 탄생했는데요.

계절에 따라 천태만상의 풍경을 보여준다고 하여 문경의 소금강이라 불리운다고 합니다.

또한 1933년 대구일보사 주최로 경북팔경을 선정하게 되는데 진남교반이 당당히 제 1위로 선정되었다고 하는군요.











진남교반을 중심으로 한 주변풍경도 정말 아름답습니다.

발끝 아래로 조금전 지나쳤던 진남문이 손톱만하게 보입니다.

산성을 감싸는 이름모를 산은 알록달록 고운 빛깔로 가을옷으로 치장했는데요.

시원하고 상쾌한 조망과 가을의 정취까지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늘 저희는 문경 진남교반을 찾았는데요.

자연과 인공이 조화롭게 어울린 곳에서의 아름다운 시간이었습니다.

문경 진남교반에서 행복한 여행되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7.11.05 05:28 신고

    성벽 주위의 꽉찬 나무들의 살짝 물든 단풍들이 너무나 멋진 풍광이네요.

    • 2017.11.12 15:49 신고

      경북팔경 중의 제일경인 곳인데 사람들의 발길은 조금 뜸한게 안타깝더군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