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여행] 간월암, 바다 위의 고즈넉한 암자

♬ 서산여행/간월암 


서산 간월암은 조선 초 무학대사가 창건한 암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이하게도 간월암은 간조때는 육지와 연결되고 만조때는 섬이 되는 신비로운 암자입니다.

독특한 암자의 지리적 요건은 많은 여행객들에게 신기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게 되는데요.

간월암을 둘러 싼 주위의 경관도 너무나 아름다워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죠.

고즈넉한 암자와 서해의 수려한 풍경이 어우러지는 멋진 여행지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럼 서산 간월암을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16년 4월 18일 (월)













서두에 언급했듯이 서산 간월암은 간조때는 육지가 되고 만조때는 섬이 되는 특이한 지리여건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밀물이 몰려오면 간월암으로 들어가는 길은 바닷물로 가로막히게 되죠.

저희가 갔을때는 간조때라 바닷길이 열린 상태였는데요.

주차장에서 바라보는 간월암의 풍경은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간월암으로 향하는 중에 비쳐지는 주변풍광은 쉽사리 발걸음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간월암을 감싸는 서해바다의 수려한 풍경은 짜릿함을 전해주죠.

또한 해가 지기 직전의 고요함과 적막감이 주변을 감싸면서 신비스러운 기운을 내뿜고 있습니다.

바다에서 불어오는 강한 바람이 온 몸을 스치면서 상쾌한 기분이 최고조에 달합니다.











어렵사리 발걸음을 옮겨 간월암으로 향하게 됩니다.

파란 하늘과 어우러진 고즈넉한 사찰이 신비롭게 느껴지는데요.

바다와 자연스럽게 교감하며 오랜 세월을 버텨 온 절집의 여유로움이 절로 묻어납니다.











간월암으로 들어서서 간월암의 법당을 바라봅니다.

간월암은 무학대사가 이곳에서 달을 보고 홀연히 깨쳤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조선의 억불정책으로 폐사된 간월암을 1941년 만공선사가 중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고 하는군요.











밀물과 썰물에 의해 섬과 육지가 되는 간월암의 신비스러운 현상도 무척 특이하지만 간월암을 감싸는 주변의 풍광도 그에 못지않은 멋진 볼거리입니다.

고즈넉한 암자에서 바라보는 천수만의 절경이 너무나 인상적입니다.













암자를 두르는 길에서 즐기는 풍광은 상쾌함 그 자체입니다.

해가 질 무렵의 은은한 햇살이 물결위로 선을 그리는 모습은 여유로움과 넉넉함을 전해줍니다.

바람을 타고 자연스럽게 일렁히는 파도의 물결은 가슴을 뻥 뚫은 듯 시원함을 느끼게 해 주죠.













끝없이 펼쳐지는 서해바다의 광활한 풍광은 절로 걸음을 멈추게 만듭니다.

굳이 달이 없더라도 충분히 도를 깨우칠만한 황홀한 풍경들로 가득한데요.

바다를 벗 삼은 간월암의 그림같은 풍경은 끝을 보이질 않습니다.









바라만 보는 풍경도 너무 아름다운 간월암이지만 해가 질 무렵의 낙조는 정말 환상적이라고 하죠.

사실 저희도 간월암의 낙조를 보기 위해 왔지만 결론적으로 일몰풍경은 보질 못했답니다.

낙조가 시작되기도 전에 구름속에 몸을 숨긴 태양이 더 이상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기 때문이랍니다.

아쉽지만 다음을 기약하는 수 밖에 없을 것 같군요.







오늘 저희는 자연이 빚어내는 신기한 암자인 간월암을 찾았는데요.

간월암이 보여주는 황홀한 풍경과 간월암만이 지닌 신비스런 현상앞에 그저 감탄사를 쏟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바다 위의 고즈넉한 암자, 간월암에서 고즈넉함이 어우러진 절경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4)

  • 2016.05.24 09:42 신고

    간조때는 육지가 되고 만조되는 섬이 되는
    특이한 지리여건을 지닌 간월암이 신기합니다.^^
    주변 풍경이 정말 그림처럼 아름답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16.05.24 21:02 신고

      신기하면서도 풍경이 뛰어난 간월암이었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4 09:55 신고

    간월암도 참 볼거리 많군요
    포스팅이 늘 시원하여 좋습니다

    • 2016.05.24 21:04 신고

      주변 풍광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던 곳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4 10:10 신고

    바다와 어우러진
    간월암 풍경 잘 봤습니다 ~

  • 2016.05.24 11:02

    간월암 ...
    이런곳이 있다니 ...
    정말 멋진 풍경입니다 ...
    이곳은 .. 진짜 가봐야겠어요 ...
    대박입니다 ㅎㅎㅎ

    • 2016.05.24 21:05 신고

      다음에 처제댁에 가실때는 가볼때가 너무나 많아질 것 같습니다.
      시간 많이 내셔서 찬찬히 둘러보신다면 좋겠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4 11:14

    여긴 저도 가보았는데 넘 좋았습니다 첨엔 감탄사가 절로 나더라고요 조용하고 갈라진 길로 걸어들어가는 기분또한 색달랐지요

    • 2016.05.24 21:09 신고

      다음에는 물이 찼을때의 풍경을 보고 싶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4 15:18 신고

    어떻게 이런 자리에 사찰을 지을 생각을 했을까,, 신기합니다.
    구름도 너무 이쁜 날이어서 더 멋지게 보이는데요^^

    • 2016.05.24 21:09 신고

      전국의 많은 사찰들을 돌아다녔지만
      간월암 같은 곳은 여태껏 보지 못했죠.
      정말 가볼만한 곳이라 생각됩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4 21:54 신고

    우와. 풍경이 진짜 아름답네요ㅎ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ㅎㅎ

  • 2016.05.24 22:04 신고

    저도 간월도에 두번 가본곳입니다. ㅎㅎ
    정말 좋은 여행지였습니다.

    • 2016.05.25 20:39 신고

      그렇죠.
      금정산님의 포스팅을 본 기억이 있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4 23:32 신고

    물이 빠졌을 때도 가보긴했지만
    물이 완전히 빠진 모습은 처음보네요
    서산에 가면 꼭 들러보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옆에 해산물파는 곳도 있어 더욱 좋은 곳 같습니다.

    • 2016.05.25 20:42 신고

      다음에는 물이 찼을때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5 00:52 신고

    정말 신기한 곳입니다. 담번 한국 방문때 꼭 가보고 싶은 곳 리스트에 올려둡니다.^^

    • 2016.05.25 20:45 신고

      실제로 본다면 더욱 아름다우리라 생각됩니다.
      서산이나 인근의 태안은 볼거리가 많은 곳이라 한국여행시 꼭 참고하시면 좋겠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5 07:23 신고

    두 번이나 다녀온 서산 간월암!
    이렇게 다시 보니 감개무량합니다.

    무더위가 꺾여 날씨는 정상으로 돌아왔군요.
    수요일을 잘 보내세요~

    • 2016.05.25 20:48 신고

      간월암은 몇번이고 다시 가고 싶은 곳이랍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 2016.05.26 12:49

    사진으로 보니 더욱 아름답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