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여행] 호수와 숲이 어우러진 명품길, 괴산 산막이옛길

                    


♬ 산막이옛길/괴산산막이옛길/괴산여행 ♬



충북 괴산의 산막이옛길은 사오랑 마을에서 산막이 마을까지 총 길이 4Km의 옛길로서 실제로 다니던 길을 그대로 복원한 길입니다.

산막이옛길을 따라 펼쳐지는 괴산호와 푸른 숲길이 아름다움의 절정을 이루고 있는 곳이죠.

숲의 향기와 싱그러운 강바람이 만나는 산막이옛길에서는 자연 그대로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데요.

원래의 자연미를 한치의 흐트러짐도 없이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이 길을 걷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반하게 된답니다.

그럼 괴산 산막이옛길을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17년 5월 30일 (화)

* 여행인원: 저희부부













오늘 저희의 산막이옛길 시작점은 사오랑 마을의 주차장에서 시작합니다.

산막이옛길의 입장료는 없으나 주차료로 2000원의 요금을 받고 있으니 참고바랍니다.

주차장에서 관광안내소까지 길을 오르다 보면 많은 가게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서 또 하나의 구경거리를 만들어 주죠.

그리고 산막이옛길을 알려주는 안내판을 볼수가 있습니다.







주차장에서 조금만 걸으면 산막이옛길 관광안내소를 만나게 됩니다..

산막이옛길을 걷는 방법은 크게 산책길과 등산길로 나눌 수가 있습니다.

오늘 저희는 산책길을 걸을 예정인데요.

4km의 산책길 코스는 가족단위나 여성들이 자연을 즐기며 걷기에 부담이 없는 구간이죠.

그리고 산막이 마을에서 이곳까지는 다시 걸어서 오는 방법과 배를 타고 오는 방법이 있으니 자신의 체력이나 시간에 맞게 조절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산막이옛길의 최대 강점은 괴산호를 끼고 걷는다는 점입니다.

강변을 따라 놓여진 운치스럽고 멋진 길이 절로 걷고 싶게 만들죠.

서두에서도 언급했듯이 산막이옛길은 실제로 사용되던 길을 조금 더 편안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명품길로 알려졌는데요.

편안한 흙길과 나무데크길이 호수와 숲과 어우러지면서 환상의 명품둘레길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산막이옛길은 길 뿐만 아니라 너무나도 많은 볼거리를 지니고 있습니다.

서로 다른 뿌리의 두 나무가 가지가 합쳐져서 자라는 연리지와 뜨거운 사랑을 나누는 남녀의 모습을 하고 있는 정사목은 감탄사를 불러 일으키죠.

특히 정사목은 천년에 한번 십억주에 하나정도 나올 수 있는 음양수라고 하는군요.

이 나무를 보면서 남녀가 함께 기원하면 옥동자를 잉태한다고 하는 재밌는 전설도 지니고 있답니다.

또한 숲을 가로지르는 출렁다리는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한 전율을 안겨줍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호랑이와 여우가 살았다는 바위굴을 비롯해서 매바위와 한자인 뫼 산자를 닮은 바위 등 일일이 담기도 어려울 정도로 볼거리가 많죠.

호랑이굴은 실제로 1960년대까지 호랑이가 살았다고 하는군요.

약수터 또한 예사롭지 않습니다.

나무기둥의 구멍사이로 흘러나오는 약수물이 보기에도 먹음직스럽습니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산막이옛길의 가장 큰 볼거리는 아름다운 괴산호의 풍경이 아닌가 싶습니다.

건너편으로 우뚝 선 군자산의 웅장함과 잔잔한 물결을 이루는 괴산호의 어우러짐이 너무나도 황홀한 절경을 보여주죠.

흐린날이라 조금 아쉽지만 넉넉함이 넘치는 풍경앞에서 저희의 마음도 정말 편안해짐을 느낍니다.













산막이옛길의 중간쯤에 이르러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쉼터를 만납니다.

병풍루라 불리우는 전망대인데요.

괴산호를 바라보며 이마에 흐르는 땀을 식힐 수 있는 멋진 곳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규모는 매우 작지만 나름 스릴 넘치는 스카이워크도 갖추고 있습니다.

바닥이 투명유리라 더욱 아찔함을 전해주죠.

스카이워크 끝에 서면 괴산호의 절경까지 더해지면서 가슴을 요동치게 만든답니다.















산막이옛길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주변풍경은 더욱 절정으로 치닫습니다.

산막이옛길은 거의 평지에 가깝기에 마흔 고개의 위력은 더해지죠.

그리고 다래는 볼 수 없지만 다래숲 동굴을 지나면서 묘한 재미를 느끼는데요.

운치로 가득한 소나무 너머로 비치는 호수의 풍경은 너무나도 평온한 풍경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름다운 길에서 많은 볼거리와 함께 하다보면 어느새 산막이 마을에 이르게 됩니다.

이제 저희는 산막이 마을의 나루터에서 배를 타고 돌아갈 예정인데요.

이곳에서는 두 종류의 배가 운행을 하고 있죠.

하나는 50분 정도 타게되는 유람선이고 또 하나는 사오랑 마을로 돌아가는 배로 10분 정도 걸린답니다.

사오랑 마을로 돌아가는 배의 삯은 5000원입니다.

















배를 타고 괴산호를 가로지르면 상쾌함은 극에 달합니다.

5월이지만 초여름 못지않은 무더운 날이라 시원하게 불어오는 강바람이 정말 반갑기 그지없죠.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바라보는 군자산의 위용은 웅장함 그 자체입니다.

또한 괴산호를 감싸는 주변풍경은 말로 표현못할 아름다움으로 가득합니다.







오늘 저희는 괴산 산막이옛길을 찾았는데요.

숲과 호수가 어우러진 명품길에서의 아름다움을 만끽한 시간이었습니다.

괴산 산막이옛길에서 행복한 여행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맛있는여행
여행/충청권 2017.06.02 00: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7.06.02 04:5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시원한 사진에 빠져듭니다.
    보기만 해도 힐링이 되네요.

    잘 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2017.06.02 09:0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딘가에 주막이 있을법도 한 정겨운옛길이네요~~ 한번쯤 걸어보고 싶은 길인데요, 덕분에 즐감하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7.06.02 23:1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움이 전달되는 우리나라의 풍경이 그리움을 가져다 주네요

Powerblog by 맛있는여행 &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