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여행] 왜목마을, 아쉬운 일몰여행

♬ 당진여행/왜목마을 ♬


충남 당진의 왜목마을은 조용하고 한적한 어촌이었으나 서해안에서 일출을 볼 수 있는 장소로 알려지면서 유명해진 곳입니다.

왜목마을의 솟아나온 부분의 해안이 동쪽으로 향해 동해안에서와 같은 일출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특히 왜목마을은 일출과 일몰을 함께 볼 수 있다는 매력을 지닌 곳이죠.

저희는 공세리성당을 둘러 본 후 솔뫼성지를 들렀다 왜목마을로 향할 예정이었으나 시간이 지체되어 공세리성당에서 바로 왜목마을로 향하게 됩니다.

여기까지 와서 왜목마을의 일몰을 놓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럼 당진 왜목마을의 일몰 풍경을 소개합니다.


* 방문일자: 2015년 1월 2일 (금)











아산 공세리성당에서 당진 왜목마을까지 차를 달려 왜목항에 도착하니 일몰시간까지 30분 정도의 여유가 있습니다.

왜목마을에서 일몰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포인트가 석문산이라고 하는데 석문산으로 오르기전에 왜목항의 해변풍경을 먼저 담아봅니다.

해변의 도로에 주차를 하고 내리니 아치교 형태의 목책다리가 눈에 띄는데요.

다리위로 올라 서해바다의 여운을 느껴봅니다.











어둠이 짙게 내려앉은 해변의 풍경은 신비감을 주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해가 서산으로 떨어지기 직전의 바다풍경은 보는 이를 무척이나 편안하게 만들어 주죠.

바다위에 떠 있는 배들도 겨울바다의 운치를 한 몫 거들고 있고 해변을 걸어가는 사람들의 실루엣은 낭만적이기까지 합니다.

오늘 한파가 몰아닥쳤지만 전혀 추운 줄 모르고 바다의 풍경을 만끽하는데요.









오늘이 평일이지만 새해가 지난 지 며칠 되지 않아서인지 이 곳 왜목마을에는 많은 분들이 찾으셨습니다.

도로에는 비집고 들어갈 틈도 없이 차가 주차되어 있고 그 사이로 지나가는 차들이 매우 힘들어 보이네요.

도로의 분주함과는 달리 해변의 풍경은 너무나 한적한데 말이죠.









해변을 걸어가다 보면 파출소가 보이는데 석문산으로 오르는 진입로가 여기에 있습니다.

석문산으로 오르는 길이 여기 말고도 좀 더 편안한 길이 있다고 하는데 저희는 바다 구경을 위해 이곳에서 오르기로 합니다.

여기에서 오르면 10여 분을 힘들게 올라야 하죠.













10여 분을 힘들게 가파른 계단을 오르고 나니 석문산 정상이 나타나는데요.

석문산이라고는 하지만 해발 100m도 되지 않는 언덕에 가까운 산이랍니다.

지금 보시는 언덕위에서 일몰을 가장 잘 볼 수 있다고 하는군요.

여기에서는 일몰 뿐만 아니라 일출과 바다풍경도 가장 아름답게 볼 수가 있습니다.

일몰시간이 될때까지 서해바다를 감상해봅니다.













조금 전 아래에서 보던 바다풍경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전해주는데요.

얼마전 동해바다에서 느꼈던 그 감동이 여기서도 그대로 느껴지는군요.

해가 지기 직전의 모습이라 더욱 신비감과 아름다움을 보여줍니다.

특히 멋지게 휘어지는 해안의 모습이 정말 압권이네요.









일몰시간이 가까워지자 이 곳에는 많은 사람들로 가득해 지는군요.

자그마한 언덕위에는 사람들로 빽빽해집니다.

바다의 풍경은 잠시 보류하고 일몰의 모습을 보기 위해 돌아섭니다.









왜목항의 바다풍경을 바라볼때까지만 해도 너무 감동적이었지만 돌아서는 순간 실망감과 당혹감이 일더군요.

사진으로도 보이지만 논으로 떨어지는 평범한 일몰에 앞의 대형 전신주들이 시야를 방해하게 되죠.

순간 너무나도 당황스러웠습니다.









아름다운 일몰의 풍경에는 기대를 접었지만 해안선의 모습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노을이 물드는 서해바다의 풍경은 가슴속을 후련하게 하는데요.

이 곳은 일몰보다는 일출이  정말 대단할 것 같은데 저희는 여건상 일출은 보지 못한답니다.















논바닥으로 기우는 해와 앞을 가로막는 전신주에 아쉬움은 들지만 그렇다고 일몰의 느낌마저 없는 건 아닙니다.

빨갛게 물들어가는 노을빛을 보니 어느새 일몰의 현장속으로 빨려 들어가는데요.

넓은 들판에 어둠이 깔리면서 하늘은 석양으로 가득찹니다.











하늘이 점점 빨개지고 해가 구름에 몸을 가리기 시작하면서 왜목마을에서의 일몰여행은 끝나게 됩니다.

많이 기대하고 왔었던 왜목마을의 일몰이라 아쉬움은 더욱 큰데요.

왜목마을은 아무래도 일몰보다는 일출이 더 아름다운 곳 같습니다.

아쉬웠지만 나름 일몰의 감동을 안은 채 왜목마을을 떠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1.15 09:59 신고

    전신주가 아쉽긴하지만 황홍한 일몰이네요.
    붉은 하늘빛과 하루를 마감하는 풍경이 인상적입니다.
    왜목마을의 아름다운 풍경들 잘 보고 갑니다.^^

  • 2015.01.15 10:18 신고

    그래도 충분히 멋진걸요~
    10분만에 정상에 다다르는 깔끔한 산행도 매력적이네요~^^ㅎ

  • 2015.01.15 10:40

    조금의 감동이라도 느껴서 ..
    맛있는 여행님 너무너무 다행이에요 .. ^^

  • 클라우드
    2015.01.15 10:57

    아쉬움이 자리하셨겠지만
    마음은 더없이 좋으셨기를 바래봅니다.ㅎㅎ
    사진을 보면서 추억들이 스쳐지나 갑니다.
    행복한 여정이시길 바래요.감사해요.^^

  • 2015.01.15 11:10

    정말 멋져요... 저두 예전에 먼길을 갔다가 초입부터 진입을 못해서 다른 곳으로 간 기억이...항상 이렇게 좋은 정보와 멋진 풍경을 보여주셔서 감사해요~~~♥^^♥

  • 2015.01.15 11:34

    전신주가 .. 저렇게 있으니 ...
    아쉬울만 하네요 ...
    흠 ....
    그래도 당진..아산쪽에 많은 포스팅을 해주셔서 ...
    처제 만나러 갈때 .. 마눌님과 데이트하기 참 좋네요 ...
    감사히 보고 갑니다 ^^

  • 2015.01.15 14:41 신고

    왜목마을의 일몰감상 잘 했어요
    교량 옆의 조형물도 볼만 하군요
    목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 2015.01.15 17:11

    제가 좋아하는 풍경중 한 가지가 저녁놀입니다.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을 가만히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경탄을 금하지 못할 때가 많이 있죠.

  • 2015.01.15 19:49 신고

    이 곳은 평소엔 조용한 마을인데 연말연시엔 돌변하는 마을이죠 ㅎㅎ

  • 2015.01.15 21:01 신고

    일몰도 아주 멋들어집니다~
    요즘 해뜨는것도 그렇고..해지는것도 그렇고..올해들어..한번도 본적이 없다능..ㅠㅠ ㅎ
    왜목마을도 잘 구경하고 갑니다~

  • 2015.01.15 21:02 신고

    와... 진짜...
    바다도 정말 아름답고, 일몰도 너무 예쁘네요.
    언제나 못놀러가고 사진으로 대리만족 하고 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5.01.15 21:12

    일몰 풍경들이 아주 멋지네요 ^^
    즐겁고 행복한 날 되세요 ^^

  • Favicon of https://wooris.tistory.com wooris jm
    2015.01.15 23: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2015.01.15 23:25

    비밀댓글입니다

  • 2015.01.16 00:48 신고

    왜목마을하면 일출만 생각했는데 일몰도 생각보다 아름다운걸요?

  • 해바라기
    2015.01.16 07:21

    파란바다와 아름다운 노을을 볼 수있는 왜목마을이군요.
    감상 잘 하고 갑니다. 좋은 날 되세요.^^

  • 행복끼니
    2015.01.16 07:41

    왜목마을의 일몰~ 참 좋습니다~^^

  • 2015.01.16 08:11 신고

    아름다운 곳입니다.^^
    잘보고갑니다.

  • 2015.01.16 09:40 신고

    왜목마을 일몰 감상 잘하고 갑니다^^
    전신주가 조금 아쉽긴하지만 사진이 너무 예쁘네요~

  • 2015.01.17 23:03 신고

    전신주가 딱 걸려서 아쉽기는해도
    시시각각 변하는 하늘색을 보면서 절로 감탄하게 되네요.
    일년에 한번쯤은 일몰을 찍어보려고 일몰이 유명한 곳에 가보기도 하는데
    이런 멋진 색이 담긴 사진 저도 남겨보고 싶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