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여행] 경주연꽃단지, 천년고도 경주에서 즐기는 연꽃의 매혹

♬ 경주여행/경주연꽃단지 ♬


매년 여름이면 경주는 은은한 연꽃 향기가 도시를 가득 메웁니다.

매혹적인 연꽃의 물결이 여행객들을 즐겁게 만들죠.

경주의 연꽃은 경주연꽃단지를 비롯하여 양동마을, 보문정, 서출지 등 도시 곳곳에서 연꽃세상이 펼쳐집니다.

그 중 경주연꽃단지가 가장 규모가 크고 아름다운데요.

탐스럽고 청초한 연꽃의 자태에 흠뻑 취하지 않을 수가 없답니다.

그럼 경주연꽃단지를 소개합니다.


* 여행일자: 2020년 7월 21일 (화)















경주연꽃단지에 도착하자 연꽃의 세상이 펼쳐집니다.

먼저 새하얀 빛깔의 백련의 무리가 저희를 반기는데요.

경주는 여러 곳에서 연꽃의 향연이 펼쳐지지만 그중에서 경주연꽃단지가 가장 규모가 크고 아름답다고 알려져 있죠.

드넓은 군락지에 홍련과 백련이 어우러져 정말 장관을 이룹니다.













연꽃이 전하는 순수함과 깨끗함은 수백 번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습니다.

오늘따라 더욱 고운 빛깔로 화사함을 가득 안겨주는데요.

보는 이의 마음까지도 맑고 깨끗해짐을 느낍니다.













어느 연꽃단지를 가든 그 중심에는 고즈넉한 정자가 연꽃과 어우러집니다.

경주연꽃단지도 예외는 아니죠.

그만큼 연꽃의 청초함이 한국적인 이미지와 가장 잘 어울리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연꽃과 정자의 어울림은 언제나 아름다움 그 자체입니다.











지금 경주연꽃단지는 연꽃이 바다를 이루고 있습니다.

매혹이 철철 넘치는 연꽃의 물결이죠.

시선을 두는 곳마다 아름다운 그림이 되는 곳이랍니다.









오늘 모처럼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는 무더운 날인데요.

하지만 무더위도 잊어버릴만큼 고운 자태로 피어난 연꽃의 물결입니다.

바람에 실려 온 연꽃의 향기가 코를 자극하면서 더욱 맘을 설레게 만들죠.

청초한 연꽃의 자태와 은은한 향기 모두가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됩니다.













선분홍의 홍련과 하얀 백련이 경쟁하듯 서로의 자태를 맘껏 뽐냅니다.

길고 곧은 줄기가 수면을 뚫고 올라와 그 줄기끝에 예쁜 꽃잎을 맺었는데요.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쑥 빨려드게 만드는 매혹적인 자태입니다.













경주연꽃단지의 한구석에는 낯선 꽃이 군락을 이루었습니다.

부용화라는 이름을 지녔는데요.

무궁화과에 속한 꽃이다 보니 무궁화를 쏙 빼닮았죠.

부용화 역시 연꽃 못지않은 고운 빛깔로 연꽃단지를 한층 더 아름답게 만들고 있습니다.







오늘 저희는 경주연꽃단지를 찾았는데요.

천년고도 경주에서 즐기는 연꽃의 매혹에 푹 빠진 시간이었습니다.

경주연꽃단지에서 행복한 여행되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