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여행] 머드린호텔, 대천해수욕장을 조망하는 보령의 편안한 호텔

이 포스팅은 제 개인적인 주관에 의하여 적은 글이므로 해당 호텔의 일반적인 평가가 아니라는 점 참고바랍니다.

또한 그 어떤 곳에서도 협찬을 받지 않았으며 저희의 자비로 이루어졌음을 알려드립니다.


♬ 보령여행/보령숙박/머드린호텔 ♬









저희가 보령여행 중 편안한 잠자리를 위해 선택한 곳은 머드린호텔입니다.

머드린호텔은 대천해수욕장 해변을 바라보고 있죠.

머드린은 보령의 트레이드 마크인 머드와 <깨끗하고 순수한 청정지역>이라는 뜻의 린을 조합하여 만든 이름이라고 하는데요.

특급호텔은 아니지만 보령지역에서 최상급의 룸 컨디션을 지니고 있는 호텔입니다.











이곳은 머드린호텔 뿐만 아니라 여러 호텔이 백사장과 나란히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호텔 정면으로 여러 캐릭터와 조형물들을 세워 놓았는데요.

밤이 되면 반짝이는 조명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밤거리를 조성하고 있죠.











호텔로비의 모습입니다.

로비는 그리 크지 않고 한쪽 구석으로 자그마한 카페가 보입니다.

그리고 로비 중앙에 세워진 크리스마스 트리는 해가 바뀌었음에도 연말의 분위기를 다시 생각나게끔 만듭니다.















체크인을 마치고 객실로 들어섰는데요.

오늘 저희가 묵을 방은 가장 기본룸인 스탠다드 더블룸입니다.

깨끗하고 정갈한 침구가 보는 것만으로도 편안하게 느껴지죠.

방은 약간 작은편이지만 미닫이 문을 열면 침실과 베란다가 동일 공간이 되면서 공간의 여유를 가져다 줍니다.

또한 머드린호텔은 전 객실이 바다조망이라 확 트인 서해바다를 바라보며 멋진 경관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인 객실 어메니티도 갖추어져 있습니다.

커피포트와 잔 그리고 간단한 차가 마련되어 있죠.

그리고 침실가운도 눈에 띕니다.















욕실에는 욕조가 놓여져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욕조보다 샤워부스를 선호하는데 욕조를 선호하시는 분들은 매우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역시 기본적인 욕실 어메니티가 갖추어져 있고요.

벽면 구석으로 드라이기도 보입니다.

욕실은 전체적으로 깔끔한 편입니다.











이제 커튼을 젖히고 대천해수욕장의 밤풍경을 조망해봅니다.

조명이 비쳐진 백사장의 모래가 유난히 곱게 느껴지는데요.

백사장 너머로 검게 내비치는 서해바다는 침묵을 유치한채 고요함으로 가득합니다.









여명이 밝아오면서 상쾌한 대천해수욕장의 아침이 시작되는데요.

아름다운 바다풍경과 함께 보령에서의 편안한 하룻밤을 안겨준 머드린호텔이었습니다.

머드린호텔의 주소는 충남 보령시 해수욕장8길 28이고 전화번호는 041-934-1111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