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여행] 카페 짱아무인찻집, 정겨움과 편안함이 가득한 무인카페

이 포스팅은 제 개인적인 주관에 의하여 적은 글이므로 해당 카페의 일반적인 평가가 아님을 밝혀 두는 바입니다.

또한 그 어떤 곳에서도 협찬을 받지 않았으며 저희의 자비로 이루어졌음을 알려드립니다.


♬ 밀양여행/밀양카페/짱아무인찻집 ♬











밀양 산내면에 자리한 짱아무인찻집은 이름 그대로 무인카페입니다.

시골 정경이 그대로 느껴지는 정겨운 풍경이 큰 매력적인 곳이죠.

찻집을 중심으로 여러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다양한 꽃들이 너무나도 친근한 분위기를 자아내는데요.

차 한 잔의 여유와 함께 편안한 휴식을 제공하는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짱아무인찻집의 진입로가 약간 헷갈릴 수 있어 입구에 걸린 자그마한 안내판을 자세히 보셔야 합니다.

차가 다니는 길이 맞나 싶기도 하지만 주저없이 들어서면 찻집의 넓은 마당이 보이기 시작하죠.

짱아무인찻집에 도착하자 초록의 내음이 가득한 주변풍경이 저희의 시선을 끄는데요.

기와로 이루어진 나즈막한 담장과 좋은 글들이 새겨진 기왓장이 마음을 차분하게 만듭니다.











찻집을 중심으로 조금씩 심어진 봄꽃들은 화사함을 더해줍니다.

여러 종의 꽃들과 다양한 빛깔이 아름다움을 전해주죠.













꽃 뿐만 아니라 다양한 소품들도 참 정겹습니다.

아기자기하고 친근한 분위기로 눈을 즐겁게 해 주는데요.

마치 동화속으로 빨려 들어간 듯한 느낌마저 받게 됩니다.









이제 카페 내부로 들어섭니다.

문을 열자마자 눈에 들어오는 건 요금표와 요금함인데요.

참고로 요금을 내시면 차를 여러 잔 마셔도 되고 간단한 토스트까지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









카페의 내부 풍경도 무척 정겹습니다.

나무로 만든 테이블과 의자 그리고 마당이 훤히 보이는 유리의 어울림이 정말 아늑한데요.

편안한 시골집이 절로 떠올려지는 풍경입니다.

















내부 인테리어도 소박하고 정겨운 소품들로 가득합니다.

다양한 다육이가 앙증맞게 자리잡고 있고 연륜이 묻어나는 오래 된 소품들도 눈에 띄죠.

피아노와 풍금도 보입니다.

그리고 뺀또라 불리우던 양은 도시락통에서 어린 시절의 아련한 추억을 떠올립니다.











이제 마시고 싶은 차를 골라 테이블에 앉습니다.

짱아무인찻집은 꽃차 뿐만 아니라 커피 그리고 간단한 토스트까지 맛 볼 수 있는데요.

정겨운 분위기에서 마시는 차 한 잔의 여유가 너무나도 달콤했던 시간이 아닌가 싶습니다.

단, 차를 마시고 난 뒤 뒷정리는 셀프라는 점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짱아무인찻집 옆으로는 자그마한 계곡이 흐르고 있습니다.

여름철 수량이 더 늘어나면 더없는 시원함을 안겨즐 것 같은데요.

계곡 바로 옆에 자리한 야외테이블은 여름날 최고의 인기를 구가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뒷편 마당으로 또 하나의 찻집 공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규모는 앞의 찻집보다는 작지만 운치만큼은 전혀 뒤지지 않죠.

입구와 실내 역시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시선을 끕니다.









오늘 저희는 밀양의 무인카페인 짱아무인찻집을 찾았는데요.

정겹고 친근한 분위기가 편안함으로 다가오는 공간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화사한 꽃과 함께 차 한 잔의 여유를 누리며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8.05.17 10:43 신고

    정겹고 재미는 카페인듯합니다. 무인카페만이 주는 정겨움도 느껴지는 것 같아서 마음편한 휴식을 할수 있을 것 같네요~ㅎ

  • 2018.05.18 05:43 신고

    분위기 좋은데요.
    무인카페-...
    가보고 싶습니다.ㅎㅎ

Designed by JB FACTORY